나에게 만우절은...

2009. 4. 1. 23:55삶/생활


학창시절의 만우절은 뭔가 대단한 의미를 가지는 날로서, 조금 과장하면 명절 그리고 
크리스마스와 더불어 손꼽아 기다리는 날 중 하루였을 것이다.

만우절 당일이 되면 모두들 뻔한 농담을 하지만 그 악의 없이 던지는 농담에 교실엔
웃음과 탄식이 교차하였다.


그때 가장 많이 했던 농담은
ㅇ 이번 시간은 선생님이 아프셔서 자습이래~~~
ㅇ 학교에 일이 있어서 오전 수업이래~~~
ㅇ 선생님 오신다!!!
정도였던것 같다.

하지만, 지금 나에게 만우절은 그저 무미건조하게 지나가는 하루일 뿐이니 슬프다!

' > 생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고뇌하는 사람들  (4) 2009.04.28
커피 한잔  (0) 2009.04.20
핸드폰 줄(도우너)  (0) 2009.04.15
핸드폰 사망 사건  (0) 2009.04.13
나에게 만우절은...  (0) 2009.04.01
직접 만들어 본 음식  (0) 2009.04.01